경남 통영 여행_국내


대구로 휴가를 가서, 주변에 어디를 갈까 하다가 가족들과 함께 통영을 다녀왔다.

지난 통영 여행은 겨울이었는데, 한 여름의 통영은 덥지만 바닷빛이 더 푸르게 느껴졌다.

동피랑에서 바라 본 통영항

경남 고성군 병풍바위 - 거리가 멀어 밋밋해 보이지만, 주상절리. 선바위 또는 입암으로도 불리고 신랑굴과 신부굴로 불리는 해식동굴도 있다고 한다.

통영은 할 것, 볼 것, 먹을 것 두루 갖추고 있어 자꾸 가고 싶은 곳이기는 하지만 관광객으로 너무 붐벼서 가서는 많이 힘들다.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